씻겨놓고 옷입혀놓고 나 씻으러 간 사…

씻겨놓고 옷입혀놓고 나 씻으러 간 사이에 이러고 주무신다.. 허허 어제는 언니야가 버스에서 고단하게 잠들더니 오늘은 동생이가 고단하게도 잠드셨다
고단하죠 오늘도 열심히 자라느라 수고했어 힘내요 내딸들 좋은꿈꾸길 ❤️ ilovemybaby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